“지뢰도발, 폭력으로 독재 유지하려는 김정은 민낯 드러낸 것”

대북방송협회(국민통일방송·북한개혁방송·자유북한방송)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북한의 지뢰도발을 규탄하고 대북방송 재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협회는 이날 ‘북한의 지뢰도발에 대한 대북방송 재개를 환영한다’는 내용의 성명서에서 “이번 북한의 도발행위는 불법적 폭력으로 평화를 파괴하면서 독재를 유지해보려는 김정은 정권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테러리스트와 같은 김정은 정권의 이 같은 행위가 남북한의 미래와 공존할 수 없는 진실을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대북방송은 북한의 불법적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군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하고 효과적인 행동으로 판단된다”면서 “이는 북한에 분명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에도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대북방송의 방향에 대해 “장기집권을 꿈꾸는 어린 독재자에 대한 북한군의 억지충성을 허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대응인 대북방송을 지속적으로 유지·확대해야 한다”면서 “개혁개방과 평화에 역행하는 김정은 정권의 실상을 남북한 주민에 적극 알리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협회는 “군 중심의 대북 심리 방송의 한계를 극복하고 북한 전역을 대상으로 한 민간대북방송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적극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협회는 “불법적 도발을 일삼는 김정은 정권의 행태를 고발하는 여론을 확산하고, 개혁개방과 민주화로 나아가자는 메시지 전파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나아가 김정은 정권과 남북한 주민의 안녕은 결코 양립할 수 없음을 지속적으로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