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 입국 탈북민 1417명…김정은 집권 후 첫 증가

지난해 한국으로 온 탈북민이 1400명을 넘어섰다. 통일부 관계자는 3일 데일리NK에 “통일부가 집계한 2016년 한국행 탈북민은 총 1417명으로, 전년 대비 11%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1년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처음으로 탈북민 숫자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09년 2914명까지 늘었던 탈북민은 북한 당국이 국경 통제 및 탈북 처벌을 강화하면서 2011년 2706명, 2012년 1502명으로 감소하기 시작했다. 2013년에도 1514명, 2014년 1397명, 2015년 1276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11일을 기점으로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이 3만 명을 넘어선 이후 현재까지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은 3만 208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정은의 무자비한 공포정치 및 강력한 국제사회 대북제재 등으로 인한 민심이반의 여파로 북한 내부는 물론이고 해외 주재 고위 엘리트층의 탈북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중국 저장성 ‘닝보’에 있는 ‘류경식당’ 종업원 13명(여자 종업원 12명, 남자 지배인 1명), 지난 8월 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 Petersburg)에서 북한 노동자 10여 명이 집단 탈북한데 이어 태영호 영국주재 공사, 당 39호실 국장급 인사, 정찰총국 대좌, 베이징 주재 보건성 국장급 인사, 러시아의 인력송출회사 간부까지 올 한해 탈북행렬이 줄을 이었다.

특히 북한 내에서 무엇 하나 부족할 것이 없는 엘리트층의 탈북은 북한 체제의 안정성과 연결되며 많은 주목을 끌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 엘리트층의 탈북도 늘었다”면서 “하나원(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을 거치지 않고 한국 사회에 정착하는 (국가정보원의) 특별보호대상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탈북 동기로 김정은 체제에 대한 환멸, 대한민국 사회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동경, 북한 당국의 과도한 충성자금 강요에 대한 압박 등을 꼽았다. 충성자금 강요와 관련해 탈북민들은 과업 미달성시 장성택처럼 ‘당치도 않은 죄목’을 뒤집어쓴 채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지 않기 위해 고심 끝에 ‘목숨을 건 탈북’을 감행했다고 정보당국에 전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해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들 중 ‘직행(제 3국을 거치지 않고 한국에서 북한으로 들어온 사람)’비율이 얼마인지는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