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조선중앙TV가 보도한 김정은 3남매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이 동복(同腹) 형 정철, 여동생 여정과 함께 지난해 봄 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에 동행해 기념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1일 공개됐다.


연합뉴스가 단독 입수한 북한 조선중앙TV 보도 사진에는 김정은 3남매와 김위원장의 현지지도를 거의 빠짐없이 수행하는 김기남 당 비서로 추정되는 남녀 등이 기념촬영한 장면이다. 이 사진은 원래 조선중앙TV가 지난해 4월27일 김위원장의 원산농업대학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함께 내보낸 33장의 사진 가운데 한 장이다. 사진 맨 오른쪽부터 김여정, 김기남, 김정은, 김정철. 이 3남매는 모두 김위원장 셋째 부인인 고영희의 자녀다. 사진 아래는 각 인물들 자료 사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