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북중교역, 전년比 2.79% 감소…6년만에 처음

지난해 북중 교역액은 전년도 65억 4653만 달러에서 2.79% 감소한 63억 6363만 달러로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 중국 베이징(北京)무역관은 29일 중국해관이 전날 발표한 2014년 북중 교역 통계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대중 수출은 28억 4148만 달러로 전년에 비해 2.48% 감소했고, 대중 수입 역시 전년 대비 3.04% 감소한 35억 2252만 달러를 기록했다.

북한의 대중 무역적자는 6억 8104만 달러로 전년 대비 5.32% 감소했다.

증가세를 보여온 북중 교역이 감소세로 돌아서 돌아선 것은 6년 만에 처음이라고 코트라는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지난해 중국과의 교역에서 석탄 등의 자원수출 비중을 줄이고, 섬유수출 비중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대중 수출에서 71.4%를 차지한 자원품목은 작년에 56.9%까지 줄었다.

특히 북한의 최대 수출품인 석탄은 전년 대비 17.69% 감소해 전체 수출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7.36%에서 39.97%로 하락했다. 

반면, 섬유제품의 수출 비중은 2011년 17.1%에서 지난해 26.6%로 확대됐다.

코트라는 “섬유수출 확대는 중국기업들이 북한 노동력을 활용한 가공무역 확대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며 “북한의 자원 중심의 대중수출이 자원 단가하락, 중국의 수요감소 등으로 변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은 1∼12월 모두 ‘0’을 기록했지만, 석유(정제유) 수출은 전년 대비 48.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 원유 수출량이 ‘0’를 기록한 것은 중국이 민감한 대북 원유수출 통계 수치를 공개하지 않기 위해 고의로 누락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