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남북교역 사상 최초 10억달러 초과

지난해 남북교역이 사상 최초로 10억달러를 넘어섰다.

분단으로 중단됐던 남북교역이 지난 1988년 7.7선언에 따라 재개된 후 1991년 1억달러를 넘어선데 이어 14년만에 10배인 10억달러를 초과한 것이다.

22일 한국무역협회가 발표한 ‘2005년도 남북교역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은 전년 대비 51.5% 증가한 10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남북 교역액 중 대남 반입이 3억4천만달러, 대북 반출이 7억1천만달러였다.

남북교역 10억달러 시대 진입은 개성공단 개발의 진전에 크게 힘입은 것으로, 2004년 개성공단 개발 관련 교역은 4천169만달러로 전체 교역금액의 6.0%를 차지했으나 작년에는 10%포인트 이상 높아진 16.7%(1억7천674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남북교역액 중 민간 교역 중심의 ‘상업적 거래’와 정부 지원 중심의 ‘비상업적 거래’의 비중이 65 대 35로 2000년대 들어 상업적 거래의 비중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 상업적 거래 중 교역부문과 협력사업부문(기업의 대북투자)의 비중이 각각 61 대 39로 협력사업의 비중이 2000년대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면서 남북교역이 종전의 일반교역, 위탁가공교역 일변도에서 탈피하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남북교역이 한국의 전체 무역에 차지한 비중은 0.19%로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업의 생산활동이 더 활발해져 남북교역 증가세는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라며 “개성공단 협력사업 뿐 아니라 대북교역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남한 기업인의 원활한 북한 방문, 북한측과의 신속한 연락, 남북 육상운송 시스템 구축 등의 여건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