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英망명신청 탈북자 415명…대부분 한국국적

지난해 영국에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는 415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130명이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VOA가 영국의 정보자유법에 근거해 영국 내무부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인용해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방송은 또 북한이 망명을 신청한 국가별 통계에서 전체 10위안에 포함돼 있고, 10~12월 사이 4/4 분기에는 탈북자 245명이 집중적으로 망명을 신청해 이 기간 중 아홉 번째로 망명 신청자가 많은 나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영국에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들은 제 3국에서 바로 영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들이 아니라 대부분 한국 국적 탈북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망명 신청한 탈북자들 가운데 15명은 난민 지위는 받지 못했지만 인도적 보호(HP) 차원에서 임시 비자를 발급 받았고, 난민 지위를 거부당한 탈북자는 25명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망명 신청한 탈북자 170명 가운데 40%가 넘는 70명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했지만, 4/4 분기에는 신청자 245명중 20% 정도인 50명에게만 난민 지위를 인정했고, 12월에는 단 10명에게만 난민 지위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가 초기에는 미국처럼 한국 정부에 의뢰해 망명 신청자들에 대한 지문확인을 하지 않아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탈북자 수가 상대적으로 많았지만, 작년 11월 이후 언론에서 한국 국적 탈북자들의 망명 신청 문제를 제기하자 내부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데일리엔케이’는 지난해 11월 한국 국적 탈북자들의 영국 망명 실태를 최초 보도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방송은 영국 정부가 한국 정부에 탈북자들에 대한 지문확인 요청을 의뢰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에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들은 영국의 각 지역에 분산돼 임시 아파트 등에 거주하고 있으며, 영국 정부로부터 나이별로 주당 60~70달러의 생활비를 지급받고 생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언어와 문화적 문제를 극복하지 못한 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2만3천430건의 망명 신청을 접수해 이 가운데 16%에 달하는 3천540명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