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北 방문 중국인 20만명 육박

지난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의 수가 19만 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3일 보도했다.


중국 관광업무를 담당하는 국가여유국이 최근 발표한 ‘2011년 여유업 통계공보’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 수는 19만3천900명이다. 이는 2010년(13만1천100명)에 비해 47.9% 증가한 것이며 2009년(9만6천100명)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국가여유국은 사업, 친지 방문, 관광 등 목적에 상관없이 합법적으로 북한을 방문한 전체 중국인 숫자를 집계했다. 그러나 이 처럼 북한 방문객이 크게 늘어난 데는 중국인의 북한 관광 증가와 연관이 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북한은 평양∼상하이, 평양∼하얼빈, 평양∼시안 국제항로를 개설했으며 전세기에 의한 하얼빈과 금강산 간 국제관광도 시작했다. 또 러시아 해상을 통한 라선-금강산 시범 국제관광이 진행됐다. 이밖에 칠보산 관광열차 개통식도 거행되는 등 다양한 관광로와 교통수단을 개발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