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7일에도 임진강 수위 높아져…北 방류 의혹 제기

지난달 27일에도 임진강의 수위가 급격히 높아진 것으로 확인돼 이때도 북한이 댐을 방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임진강 군남댐 인근에서 사는 한 주민은 8일 “지난달 27일 날씨가 갰는데도 갑자기 많은 물이 불어나 북한에서 댐을 방류한 것이 아닌가 짐작된다”며 “전날 비가 많이 오기는 했지만 강물이 너무나 빨리 불어났다”고 말했다.

연천군 재난상황실 관계자도 “(그날에) 0시 24분 경계경보(필승교 수위 기준 3m 이상), 오전 6시 49분 대피경보(5m 이상), 8시 33분 중대피경보(7m 이상)가 발령됐다. 중대피경보까지 발령된 것은 올 여름 들어 처음”이라며 임진강 수위가 높아졌다고 공식 확인했다.

경기 연천에는 지난달 26일 호우특보가 발효되는 등 122mm의 많은 비가 내린 뒤 오전부터 점차 갰다. 북한에도 지난달 25일 밤부터 많은 비가 내렸으나 27일에는 비가 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임진강 수위는 강수량에 비해 너무 빨리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한강홍수통제소 수위자료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 임진강 임진교 수위는 0.95m로 아주 낮았으나 오전 1시 20분 1.95m, 3시 10분 3.02m, 9시 20분 5.02m, 낮 12시 20분 7.02m, 오후 3시 40분 8.50m로 최고수위를 기록한 뒤 서서히 낮아졌다. 임진교 수위가 8m를 넘어선 것은 7월 이후 현재까지 단 한 번도 없었다.

이에 따라 북한이 댐 방류를 통해 수공(水功)을 시험해 본다는 가능성이 제기됨과 동시에 이러한 사실을 수시로 확인하고 미리 대처를 했더라면 이번 인명피해를 막을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북한 군부가 황강댐 방류에 개입한 것이 드러날 경우 북한의 ‘수공 위협’이 현실화 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