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최북단서 ‘제논’ 다량 검출…靑 “핵실험 아냐”

북한이 지난달 12일 수소폭탄의 원천 기술인 핵융합 반응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직후 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이 관리하고 있는 최북단 측정소에서 방사능 물질인 제논이 평소보다 8배가량 검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21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 제논이 이상 검출됐다”고 확인하면서도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선 일축했다.


신문은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북한의 발표 이틀 뒤(지난달 14일) 강원도 고성군 거진측정소에서 채집된 대기 중 제논 분석기가 평소보다 8배 정도 많은 제논을 검출했다”면서 “관계 기관과 당국이 이에 대해 집중 분석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제논과 크립톤 등은 자연에서는 검출되지 않는 기체 상태의 방사능 물질로서 핵실험의 가장 확실한 증거로 여겨진다. 이에 따라 북한이 당시 핵융합 기술 개발을 위한 소규모 핵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신문은 진단했다.


신문은 또 원자력 전문가의 말을 인용, “핵융합 기술은 통상 삼중수소를 강하게 압축하기 위해 자기장이나 레이저빔을 쓰지만 무기(수소폭탄)를 만들기 위해서는 원자폭탄을 이용해 삼중수소를 압축시킨다”면서 “만일 제논이 검출됐다면 북한이 실험용 원자폭탄을 터뜨리는 과정에서 생겨났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12일 “자체 기술로 핵융합 반응에 성공했다”고 주장했으나 정부는 “터무니없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바 있다. 제논이 검출된 사실과 원자력 안전기술원의 분석결과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논이 검출된 것은 맞지만 지진파가 전혀 관측 되지 않았고, 여러 가지 정황상 핵실험이 아닌 것으로 당시 결론을 내렸다”면서 “제논은 다른 이유 때문에 검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