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남북교역 18%↓…대북조치 여파

천안함 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북조치 여파 등으로 지난달 남북 간 교역액이 전달보다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일부에 따르면 5월 한 달간 남북교역액은 총 1억5천652만5천달러로 전달의 1억8천998만달러보다 17.6% 줄었다.


반입액과 반출액은 각각 9천717만2천달러와 5천935만4천달러로 전달보다 6.8%와 30.8% 감소했다.


일반교역액(2천277만8천달러)은 전달보다 4.4% 증가한 데 비해 위탁가공교역(2천33만4천달러)과 경제협력사업(1억971만3천달러), 대북지원액(46만7천달러) 등은 전달보다 각각 38.1%, 14.4%, 77.8% 급감했다.


지난달 방북 인원도 1만188명으로 전달의 1만578명보다 3.7% 줄었다.


방북 목적별로는 개성공단 방문이 9천503명으로 2.6% 증가한 것을 제외하고 교역사업(38.9%↓), 경협사업(52.6%↓), 관광사업(67.3%↓), 사회문화(67.6%↓), 대북지원(64.7%↓) 등 대부분이 큰 폭으로 줄었다.


북한 주민 접촉 인원도 42명으로 전달의 132명에 비해 68.2% 감소했다.


이 같은 남북교역액 및 방북인원 감소는 정부가 천안함 대북조치에 따라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관계를 전면 차단하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달 24일 천안함 대북조치로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 간 교역ㆍ경협 전면중단, 개성공단ㆍ금강산지구를 제외한 우리 국민의 방북 일체 금지, 대북 신규투자 금지, 북 주민 접촉 제한,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제외한 대북지원 중단 등의 조치를 취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