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남북경제협력사업 110% 증가

남북교역이 지난해에 이어 민간의 경제협력사업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무역협회가 발표한 ‘2006년 1월중 남북교역동향’에 따르면 1월중 남북교역은 경제협력사업의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6천311만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일반교역, 위탁가공교역 등 교역부분은 0.8% 증가에 그친 반면, 경제협력사업부분이 110.8% 증가한 1천993만달러를 기록했다.

개성공단사업, 금강산관광사업, 기업의 대북투자 등 남북경제협력사업 중 특히 개성공단사업은 120.0% 증가한 1천436만달러를 기록했다.

개성공단사업 반출품목은 그동안의 건설자재 일색에서 탈피해 현지생산을 위한 신발부분품, 손목시계 부품 등 원부자재가 증가했다.

반입품목도 신발부분품, 플라스틱제품 등 현지 생산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개성공단 생산시대가 본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한편 1월중 일반교역은 전년 동기대비 18.2% 감소한 1만474만달러를 기록했으나 이는 계절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분석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