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中 체포 35명 탈북자 중 15명 북송”

지난달 중국에서 체포된 35명의 탈북자 중에서 많게는 15명 정도가 이미 북한에 송환됐다고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9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중국 당국이 체포 사실을 인정한 20명을 제외한 다른 탈북자 15명을 지난 7일 밤 11시 30분 쯤 북송했다는 정보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미 북송된 15명은 웨이하이(威海)와 옌지(延吉) 등에서 체포된 탈북자들로 박 의원이 주장한 북송 시점은 체포 사실이 국내 언론에 보도된 이후다. 선양에서 체포된 20명은 중국이 체포 사실을 인정하며 우리 측과 협의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탈북자 북송 위기를 처음 국내에 전한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도 “중국 공안(경찰)에 붙잡힌 탈북자 중 최소 8명 정도에게 신변의 문제가 생긴 것으로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국적의 탈북중개인과 탈북자 1명이 선양에서 추가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중국 측에서 탈북자가 북송 됐다는 말을 통보해온 적이 없다. 한국 국적자가 3명 포함돼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