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6자회담 정리하는 공동문건 채택 예정”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18일부터 시작된 6자 수석대표회담의 성과를 정리하는 공동문건을 채택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문건은 ’의장성명’ 또는 ’의장요약’ 형식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문건에는 ▲2.13 합의의 초기단계조치와 다음 단계 이행 문제 ▲6자 외교장관 회의 일정 ▲5개 실무그룹(WG)회의 개최일정 등이 담길 것이라고 현지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번 회담은 지난 3월22일 6자회담이 휴회한 지 약 4개월만에 열리는데다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쇄가 완료된 상황에서 개최되는 만큼 2.13합의 이행을 위한 참가국들의 에너지를 정리하는 문건을 채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참가국들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말했다.

의장국 중국은 18일 오후 2시(현지시간) 수석대표회담을 개최하기에 앞서 북한 등 참가국들과 양자회담을 갖는 등 각국의 의견수렴에 주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