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10자 회동 참가하지 않을 것”

중국은 뉴욕에서 열릴 예정인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10자 회동에 참가할 계획이 없다고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이 밝혔다.

친강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10자 회동 참가 여부에 대한 질의를 받고 “중국은 그런 회담에 참가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에앞서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이 21일 열리는 10자 회동에 참가한다면 “북한에 중요한 신호를 보내는 셈”이라며 “우리는 이런 회담 개최가 좋은 구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중국은 또 북한에 대한 제재에 반대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그는 “모든 당사국들이 가능한한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논의를 집약시켜야하며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할 수 있는 제재는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