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일 공동문서에 ‘납치해결’ 첫 명기”

11일 일본을 방문하는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후 채택할 예정인 공동문서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협력을 한다는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공동문서에는 지난해 10월의 양국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전략적 호혜관계’를 더욱 발전시킨다는 내용을 명기할 뿐만 아니라 ▲장관급 고위 경제대화 설치 ▲중국의 일본산 쌀 수입금지 해제 ▲중국의 대(對)일본 ’따오기’ 제공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특히 문서에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필요한 협력을 제공한다”고 명기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분이 실제로 포함될 경우 양국간 공동문서에 납치문제에 관련된 표현이 들어가는 것은 처음이 된다.

또 역사문제와 관련해서는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서 교훈을 배운다”고 언급, 양국 전문가에 의한 역사공동연구, 구(舊) 일본군이 버린 화학무기 처리 등의 문제를 진전시키자는데 합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양국은 일본 하네다(羽田)공항과 중국 상하이 직항로를 매일 2-4차례 운항하는 방안도 정상회담에서 합의하는 방안을 놓고 최종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간 환경.에너지 절약 부문의 협력에 대해서는 정상회담 공동문서 이외의 별도 문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 정상이 일본을 방문해 공동문서를 채택하는 것은 1998년 장쩌민(江澤民) 당시 국가주석의 방문 이후 처음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