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유 6천200t 실은 첫배 ‘울산→北 선봉’ 내주 떠나”

북핵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에 따라 우리 정부가 북한에 제공키로 한 중유 5만t 중 6천200t을 실은 첫배가 내주에 떠난다.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5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이 지난 30일 실무접촉을 통해 합의한 인도·인수절차에 따라 14일 이전에 첫 항차가 떠나는 데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중유 6천200t을 실은 첫 배가 울산에서 선봉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 차관은 중유 공급사 선정 기준과 관련, “‘단기간 내 중유공급 가능성’과 ‘중유 생산능력”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대북지원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중유 지원 업체로 SK에너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중유 지원 비용과 관련해선 “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추가의결 금액은 67억원”이라며 “중유 가격 상승분 25억원과 지난번 해지 발생금 22억원, 중유 가공시 추가분 20억원 등을 감안해 현재 여러가지 부대비용 합쳐 260억원 정도 계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 차관은 김정일이 3일 중국 양제츠 외교부장을 만나 ‘한반도 정세 다소 완화 징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등 모든 게 잘 되길 바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했다.

그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해결됐고 중유 공급 일정도 나와 2·13 합의 이행이 다시 정상적인 과정으로 진입했다”면서 “그동안 일시 막혔던 부분이 뚫려 앞으로는 소통이 잘 되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전날 발표한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방향성 만큼은 환영할 만하다”고 다소 조심스런 평가를 내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