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유 5만t, IAEA사찰단 입북시점에 일괄 배송”

정부는 `2.13 합의’에 명시된 북한의 핵폐기 초기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로 지원될 중유 5만t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북한 입북 시점에 맞춰 일괄 배송할 계획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정부는 현지시간 이날 오후 3시 베이징(北京)의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열리는 6자회담 에너지.경제협력 실무그룹 회의때 대북 중유 5만t 지원 전담 의사를 재확인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설명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의 6자회담 소식통은 “한국측은 중유 5만t을 선박 3대에 나눠 한꺼번에 배송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며 “배송 시기는 핵시설 폐쇄.봉인 상황을 감시.검증하는 IAEA사찰단의 북한 입국 시점에 비슷하게 맞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북한이 IAEA사찰단의 입국을 조기에 허용, 사찰단이 핵시설 폐쇄 절차를 참관한 뒤 폐쇄된 핵시설에 대한 봉인 작업을 직접 진행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을 북측에 요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2.13 합의에 따르면 합의 시점부터 60일 이내에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폐쇄.봉인하고, 폐쇄.봉인에 대한 감시.검증 활동을 수행할 IAEA요원의 복귀를 허용하게 돼 있다.

정부는 이날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회의에서 다른 참가국들의 입장을 청취한 뒤 중유 5만t 외에 불능화 시점까지 우리가 추가로 부담할 중유 15만t(일본 동참시), 또는 20만t(일본 동참 안할시) 상당의 지원에 대한 대강의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정부는 북한에 초기 단계에 제공할 중유 5만t 이외의 추가 지원 물량도 중유로 제공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