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 철길서 수상한 행동 신고”…김정은 중국 방문 사전 작업?

[20개 항목 신고 내용 입수①] 반국가 범죄 감행 가능성도 우려...총기‧폭발물 소지도 경계
소식통 "내부 정보 유출 주민 색출 목적도 있는 듯"

신고내용_안내
북한 당국이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 20가지 항목을 구체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사진=데일리NK 내부 소식통 제공

북한 당국이 정보 유출입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산(産) 손전화(휴대전화) 소탕전 등 관련 조치에 나선 가운데, 최근 주민들에게 관련 행위와 관한 신고를 독려하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데일리NK는 12일 내부 소식통을 통해 20개 항목으로 이뤄진 ‘신고할 내용’이라는 안내판 사진을 입수했다.

눈에 띄는 부분은 각종 거동수상자(거수자), 반국가 범죄 감행 가능성에 대해 신고를 촉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안내판에는 ▲도(道) 관내에서 제기되는 중요 행사에 대하여 알려고 하는 자 ▲중요 철길과 도로 주변에서 수상하게 행동하는 자 ▲정치(정체) 불명한 자, 수상한 자를 신고하라고 명시돼 있다.

폐쇄 국가 북한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내부 정보원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북한 당국이 외부로 소식을 알려주는 주민을 색출하기 위해 신고를 종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코로나 상황이나 내부 활동 지침에 대해 적(敵)들이 알면 안 된다고 보고 있는 것 같다”면서 “또한 이런 감추고 싶은 비밀이 다시 조선(북한)으로 들어와서 내부 분위기를 흐린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김정은 중국 방문 가능성과 연관돼 주목해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는 당국이 철길을 통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중요 행사인 ‘김 위원장 방중’을 앞두고 사전 작업에 나선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실제 김 위원장은 2018년 1차, 2019년 4차 방문 때 특별열차를 이용한 바 있다.

아울러 반국가 범죄와 총기류나 폭발물을 경계하고 나선 점도 무관하지 않다는 관측이다. 당시 최고지도자(김정일) 암살시도였다는 주장이 나왔던 제2의 평안북도 용천역 폭발(2004년 4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또 다른 소식통은 “물론 최고지도자의 동선은 극비에 부친다는 원칙을 지키는 선에서 방중도 이뤄질 것”이라면서 “하지만 코로나 경제난에 따른 민심 악화로 예상하지 못한 일도 일어날 수 있다고 보면서 철저하게 준비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