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당 검열조, 공장기업소 생산설비 실사”

북한이 6·28방침에 대한 구체적인 준비를 위해 각 공장기업소의 생산설비 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하달된 ‘우리식의 새로운 경제관리 체제를 확립할 데 대하여’라는 문건에서  국가가 협동농장과 공장기업소의 초기 생산비를 투자하고, 생산물을 시장가격으로 평가해 국가와 생산단위가 일정비율로 분배하는 생산방식을 내부에 공표한 바 있다.


23일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최근 국가계획위원회 설비감독과, 각 도 설비감독국, 중앙 검찰소 등으로 구성된 중앙당 검열조를 각 지방에 파견, 공장기업소들에 대한 검열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식통은 “새로운 경제조치 시행을 앞두고 각 공장기업소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조사가 진행되는 것”이라며 “생산설비와 관련된 검열이니 만큼 설비관련 일꾼들이 (검열조에) 대거 소집됐다”고 말했다. 검찰의 중앙당 검열조 합류는 생산도구를 모두 국가소유로 법제화하고 있는 북한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신의주와 혜산에도 중앙당 검열조가 해당 지역 공장기업소에 대한 생산설비 실태파악을 벌이고 있다고 해당 지역 소식통들이 전했다.


중앙당 검열조는 공장기업의 생산설비를 파악하고, 폐기할 것과 재가동할 것을 분류한 후 폐기품목에 대한 국가지원 여부를 국가계획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번 검열과정에서 공장기업소 간부들에 대한 문책이나 처벌은 배제한 채, 순전히 실태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검열조들은 공장기업소 책임자들에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노동자들에게 배급을 주라”고 독려하고 있다. 소식통은 “전기문제 역시 국가에서 곧 해결책을 내놓을 테니 (공장기업소) 당간부들과 지배인들은 어떻게 해서든지 생산할 준비를 갖추라는 지시가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