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대북 무력사용 가능성 암시도 없어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빠르면 14일 오전(현지시간) 대북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무력사용 위협이 배제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이바노프 러시아 국방장관은 14일 중국 특사로 모스크바를 방문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과 회담한 뒤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은 무력사용 가능성에 대한 암시도 담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정치, 외교적 노력은 6자회담 재개에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날 탕자쉬안 국무위원과 만나 북핵 문제를 협의했다.

푸틴 대통령은 내달 베트남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기간에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기를 희망했으며, 미하일 프라드코프 총리가 가까운 장래에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앞서 지난 13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왔으며, 러시아 외무부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은 중국과 러시아의 우려를 반영하기 위해 3차례 수정됐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은 13일 밤(현지시간)까지 도출된 수정안은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어떠한 행동도 비군사적이어야 하며 북핵 위기 해소를 위해 외교적 노력이 강조되어야 한다는 중국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