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6자회담 재개 시기 아직 몰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12일 6자회담이 내달 초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 “6자회담 재개 시기를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어떤 참가국도 차기 6자회담 재개 시기를 알 수 없으며 이는 참가국들 간의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러시아 중앙은행들이 최근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이체 문제에 개입하면서 해법이 마련됨에 따라 6자회담이 늦어도 내달 초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친 대변인은 “우리는 6자회담 참가국들이 최근 돌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울인 적극적인 노력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이 문제가 빨리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도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계속 대화와 협의를 하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초기단계 이행조치와 6자회담이 계속적으로 전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