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 우다웨이 訪北

중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일행이 26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우다웨이 대표의 방북 일정이나 목적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과 비핵화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북중 외교채널을 통해 6자회담 재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짐에따라 중국이 우 대표를 북한에 보낸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 탈피와 북중관계 복원을 위해 유화 제스처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 우 대표의 방북으로 6자회담과 관련 진전된 합의가 이뤄진다면 양국 간 관계도 개선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창완취안(常萬全) 중국 국방부장은 지난 19일(미국시간) 워싱턴에서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 등과 회담한 자리에서 북한이 3자회담이나 4자회담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조건을 달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앞서 북한의 핵 협상을 총괄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6월 중국을 방문,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상무 부부장, 우다웨이 대표 등과 회담하고 북한이 6자회담을 포함한 각종 대화를 희망한다는 뜻을 피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