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4차 6자회담 3월말 재개 목표”

중국은 3월말까지는 차기 6자회담을 재개한다는 목표로 한국, 북한 등 관계국과 의견 재조정에 나섰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6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 정권은 “동결상태인 6자회담이 재개되지 않으면 회담의 틀 자체가 무너질 것”이라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이에 따라 후 주석이 작년 말 외교부 담당부서에 6자회담이 조기에 재개되도록 하라고 직접 지시했다.

중국은 “북한 김정일 정권이 2기 부시 정부의 정책을 분석하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소식통)이라는 판단에 따라 부시 대통령 취임 2개월 후인 3월 말까지 4차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에 앞서 중국의 춘제(春節)휴가 후인 2월말까지 6자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한국, 북한 등과 외교경로를 통한 의견조정에 착수했다.

소식통은 중국이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부 부부장을 북한에 파견해 설득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미국 대선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인 북한을 설득하지 못해 목표로 했던 `9월 개최’에 실패한 후 “계획대로 4차 6자회담이 재개되더라도 북한이 강경입장을 고수하면 2기 부시정부가 연내에 회담을 아예 포기할 우려가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북핵문제가 유엔 안보리에 상정되면 중국은 매우 어려운 입장에 놓이게 된다.

경제제재가 단행되면 개혁ㆍ개방을 통해 북한경제를 연착륙시키려는 중국의 계획이 무너지고 그렇다고 제재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하는 책임있는 국가로서의 이미지가 손상되기 때문이다.

중국내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올해는 북한 핵문제에 관건이 되는 해”라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