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002년 탈북자 4천809명 강제 북송

중국 정부가 지난 2002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한 탈북자는 모두 4천809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권단체들이 강제 북송되는 탈북자 수를 추정한 적은 있으나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이 구체적인 통계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중국이 강제 북송하는 탈북자가 매년 5천명에 달한다는 미국과 한국 인권단체들의 주장이 거의 사실에 가까운 것으로 입증됐다.

이 같은 사실은 정신저(鄭信哲)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이 격월간 학술지 중남민족(中南民族)대학저널 최신호에 기고한 논문에서 8일 드러났다.

’한반도 정세가 조선족지역 발전과 안정에 미치는 영향’이란 제목의 이 논문에 따르면 탈북자는 북한경제가 악화된 1980년대 후반부터 생겼다.

중국 조선족은 탈북자들에 대한 동정심으로 음식과 의복을 제공했으며 심지어 탈북 여성과 결혼하거나 동거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기 시작했다.

특히 1990년대 중후반부터 잇따른 자연재해로 북한 경제상황이 악화되고 북한 식량문제가 부각되기 시작하면서 탈북자들이 크게 증가했다.

정 연구원은 따라서 2002년 중국이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를 통해 북송한 탈북자도 4천809명에 달한다고 공식 통계를 인용해 소개했다.

이중 옌볜조선족자치주가 직접 체포해 북송한 불법 월경자는 3천732명으로 2002년 탈북자가 2천40명, 이전에 붙잡힌 탈북자가 1천692명이다.

역사학 박사인 정 연구원은 각주에서 “이 통계는 필자가 지난 2003년 현지에서 실태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입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미국과 한국 인권단체들은 2005년과 2006년 중국이 강제 북송한 탈북자가 각각 5천명에 달한다고 주장했으나 구체적인 근거는 없었다.

이와 관련, 북한 전문가들은 “탈북자들이 중국 공안들로부터 가혹한 탄압을 받고 강제 송환된 이후에는 처벌이나 처형을 받고 있다”고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