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0대 여걸’ 후보에 재중동포 올라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닝안(寧安)시 인민법원 판사 김계란(49)씨가 동포로는 유일하게 ’중국 10대 여걸’ 후보에 올랐다.

16일 동포인터넷 매체인 SCK미디어에 따르면 김 판사는 중국 인민일보, 광명일보 등 11개 신문이 공동 주최한 ’제6회 중국 10대 걸출 여성 평선 활동’에 후보로 뽑혔다.

그는 중국 각 성(省), 자치구, 직할시와 해방군 총정치부, 무장부대 정치부, 중앙직속기관 공공위원회, 중앙국가기관공공위원회 등에서 추천한 35명 가운데 1명으로 추천됐다.

후보는 30명이 한족이며 나머지는 조선족, 경파족, 장족, 위글족 등이다. 주최 측은 오는 17일까지 후보자를 공시한 후 전화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10명을 뽑는다.

중국 ’걸출한 법관’ 평의에서 10명에 선정된 김 판사는 2005년 중국 10대 법조 인물, 백성들의 마음에 남는 훌륭한 법관, 올해의 3.8 붉은기수 표준병, 전국 여성 공훈 기준병 등에 선정됐다.

중국 국무원 공안부와 국가안전부, 사법부를 총괄하는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는 2005년 말 중국의 정법기관과 법조인들에게 2006년부터 김 판사를 따라 배우라고 통지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중국 헤이룽장성 무단장(牧丹江)시에서는 김 판사의 업적을 그린 연극 ’김계란’이 무대에 올려졌다.

김 판사는 10여년간 1천50여건의 사건을 심리했고, 이 중 심사기한을 넘겼거나 법규를 어긴 사건 등 미처리 사건은 단 1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