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탈북청년 ‘北送’ 관련 협조 요청 못받아”

중국 정부가 탈북청소년 9명의 강제 북송과 관련 어떤 나라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이와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탈북청년 북송과 관련해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을 강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탈북청소년 북송 사건) 확인 결과, 9명은 합법적 증명서(여권)와 비자를 소지하고 5월 27일 중국에 들어왔다가 28일 베이징을 떠나 조선(북한)에 돌아갔고 중국 변경(출입국) 부문은 법에 따라 통과를 허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중국)는 일관해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관련(탈북자 북송) 문제를 처리한다”면서 “우리는 관련 문제를 국제화, 정치화, 난민화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엔 최고대표사무소(OHCHR) 대변인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라오스와 중국을 비판한 것에 대해 “우리는 유엔 최고대표사무소가 증거 없이 무책임한 언론 발표를 하지 않기를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