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추가 핵실험계획 통보안받아”

이규형(李揆亨)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18일 북한이 중국측에 추가 핵실험 계획을 통보했다는 외신보도에 대해 “우리가 파악한 바로는 중국이 그에 대해 통보받은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정부는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나타난 국제사회의 단호한 입장을 인식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면서 이에 부합되지 않는 행동을 취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금강산 관광사업에 대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부정적 발언에 언급, “우리가 미국 정부와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한 바 없으며 이 문제에 대한 미측의 공식 요청은 없었다”며 “다만 (미측 인사가) 개인적인 의견을 개진할 수는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본적으로 이번 안보리 결의 내용은 남북간 경협사업에 직접 해당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안보리 결의와 국내 의견을 종합해서 조율된 대응을 하기로 한 만큼 여러 의견을 감안해 실제 운영에 있어서는 검토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확대 문제에 언급, “유엔 결의와 PSI 참여는 별개 문제”라면서도 “현재도 일부 참관하고 있는 부분이 있고 일부는 우리 사정을 감안해 안하고 있는데, 앞으로 유엔 결의 내용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적절하고 필요한 수준에서 우리의 참여 폭을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금강산 관광사업에 대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부정적 발언에 언급, “우리가 미국 정부와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한 바 없으며 이 문제에 대한 미측의 공식 요청은 없었다”며 “다만 (미측 인사가) 개인적인 의견을 개진할 수는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본적으로 이번 안보리 결의 내용은 남북간 경협사업에 직접 해당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안보리 결의와 국내 의견을 종합해서 조율된 대응을 하기로 한 만큼 여러 의견을 감안해 실제 운영에 있어서는 검토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확대 문제에 언급, “유엔 결의와 PSI 참여는 별개 문제”라면서도 “현재도 일부 참관하고 있는 부분이 있고 일부는 우리 사정을 감안해 안하고 있는데, 앞으로 유엔 결의 내용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적절하고 필요한 수준에서 우리의 참여 폭을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이 차관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확대 문제에 언급, “유엔 결의와 PSI 참여는 별개 문제”라면서도 “현재도 일부 참관하고 있는 부분이 있고 일부는 우리 사정을 감안해 안하고 있는데, 앞으로 유엔 결의 내용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적절하고 필요한 수준에서 우리의 참여 폭을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