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선양서 탈북자 7명 체포…강제 북송 위기”

그래픽=데일리NK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에서 탈북자 7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해 중국 선양 외곽지역에서 은신 중이던 최양(9)과 최양의 삼촌 강모(32) 씨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놓여있다”며 “이들은 이달 초에 압록강을 넘어 탈북해 선양 외곽의 은신처에서 이동을 대기 중이었으며, 체포 당시 다른 5명의 탈북민도 함께 체포됐다”고 밝혔다.

북한정의연대에 따르면 한국에 거주하는 최 양의 어머니는 지난 28일 저녁 중국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 양의 어머니는 이날 외교부를 찾아 탈북자에 대한 보호를 요청하고, 중국 정부가 이들을 난민으로 인정하도록 한국 정부가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북한정의연대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최양과 탈북민에 대해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을 심각히 우려하며 외교부가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며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 권리 보호조약과 국제 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하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사항을 인지한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정의연대는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 권리 보호조약과 국제 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한다”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