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핵 6자회담 18일 재개”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6자회담을 개최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는 개막식 행사가 없으며, 실무그룹 회담 문제는 수석대표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6자 외무장관 회담과 관련, “중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내놓는 모든 제안에 개방적”이라면서 “우리는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과 개최 시기와 장소에 관해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