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 핵실험시 심각한 결과’ 공개 경고

중국이 핵실험을 계획중인 북한에게 이례적으로 공개 경고했다.

왕광야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5일(현지 시각) 기자들에게 “만약 북한이 첫 핵실험에 나설 경우 아주 심각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나쁜 행동을 하는 국가들은 어느 누구도 보호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 경고 했다.

지금까지 중국이 북한에 대해 공개적인 경고나 비난을 자제해 온 것을 감안하면, 왕광야 대사의 이번 발언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에 막대한 규모의 식료품과 연료를 지원하고 있는 중국은 지금까지 국제 사회에서 북한의 가장 큰 후원자였다.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 선언 이후에도 관련 당사국들의 자제를 주문하면서, 실제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중국이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왕 대사는 북한 핵실험 위협과 관련해 긴급 소집된 유엔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중국 정부는 여전히 북한 당국의 핵실험 계획 위협을 분석하고 있으며 아직 어떤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혀, 강경 대응을 주장하는 미국과 일본과는 다소 선을 그어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