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 그리고 김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