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대사 수차례 초치…막바지 대북 압박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중국이 핵실험 만류를 위한 막바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북한이 지난달 24일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핵실험 강행 방침을 천명한 이후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를 수차례 초치했다.


중국은 북한이 비핵화 포기와 6자회담 사멸을 선언한 것에 우려의 뜻을 표명하면서 핵실험을 ‘보류’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특히 3차 핵실험이 한반도 긴장 국면을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새 단계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면서 북한 지도부가 ‘올바른 선택’을 하라고 강력히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은 ‘혈맹’으로까지 불리는 북한과의 특수 관계를 고려해 대사 초치 사실을 외부에 공개하지는 않았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2087호가 통과된 것에 항의해 북한이 3차 핵실험 강행 의사를 피력하자 중국 정부는 곧바로 핵실험 반대 의사를 뚜렷이 밝히면서 양국 간에는 최근 긴장이 형성되고 있다.


중국은 최근 북중 무역의 주요 창구인 단둥, 다롄 등지에서 북한을 오가는 화물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북 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중국 내 여론도 3차 핵실험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쪽으로 형성됐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지난달 25일 사설에서 북한이 다시 핵실험에 나선다면 중국은 조금의 망설임 없이 대북 원조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자료사진)한편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을 만류하기 위해 고위급 인사를 특사로 보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현재까지는 중국이나 북한의 고위급 인물들이 공식 또는 비공식적으로 상대 국가를 방문한 조짐은 포착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의 발걸음도 바빠졌다.


이규형 주중 한국 대사는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비롯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들과 잇따라 접촉해 대북 영향력을 가진 중국이 북한의 3차 핵실험 저지를 위해 역할을 다해 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3일 중국 측과의 긴급 협의를 위해 3일 오후 늦게 베이징에 도착한다.


임 본부장은 5일까지 베이징에 머무르면서 우 특별대표를 비롯한 중국의 당·정 당국자들을 만나 한반도 정세에 관한 평가를 공유하고 3차 핵실험 이후 대북 제재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