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등 돌려 김계관 러시아 갔지만 실속없어”

북한의 핵 협상을 담당하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4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외무부 고위 인사들과 만나 북핵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에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은 5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러시아 외무부에 따르면 김 부상은 이날 러시아 외무부 청사에서 블라디미르 티토프 제1차관과 면담한 이후 외무부 관저로 이동해 이고리 모르굴포프 차관을 만나 양국 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 관련 러시아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 직후 러시아 외무부는 보도문을 통해 “회담에서 양측은 두 나라 관계 발전의 현 상황과 전망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상황을 논의했다”면서 “특히 (한반도) 핵문제 해결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보도문은 이어 “러시아 측은 (회담에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2005년 9·19 공동 성명에서 합의된 원칙들에 기초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환경 조성에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반도 상황 안정화가 실용적 분야에서 러시아와 북한의 협력을 현저히 활성화시키고 대규모 다자 경제 프로젝트들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점도 지적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은숙 세종연구소 부소장은 데일리NK에 “ARF(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국제사회의 고립을 확인한 북한이 우방국이라고 할 수 있는 러시아에 매달리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이 지속적으로 북한에 강력한 입장을 보임에 따라 러시아에 손길을 보내는 것이지만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 만큼의 관심이나 영향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부소장은 이어 “러시아는 북한을 껴안을 경우 동북아와 유엔에서 고립될 수 있다는 것과 남북러 경제 3각 협력을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불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면서 “김계관이 이번 방러를 통해 북한에 가지고 돌아갈 만한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