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단둥-평양 전세기 신규 취항 허가

중국이 북중접경 지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북한 평양 사이를 오갈 전세기 신규 취항을 허가했다.

21일 단둥 랑터우(浪頭) 국제공항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들의 북한 관광 수요가 점차 늘어, 올 28일부터 단둥–평양 간 왕복 전세기를 운항키로 했다.

단둥과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취항은 이번이 최초이며, 운항은 북한 고려항공이 맡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노선에 투입될 항공기 기종과 운항 횟수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번 신규 취항은 대북제재 흐름에 역행한다는 우려가 나온다. 유엔 결의 2270호 채택이후 고려항공은 현재 한국과 미국 등 여러 국가들에 의해 제재를 받고 있기 때문. 앞서 미국 해외자산통제국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및 국외 노동력 운송 수단이라는 의혹을 받아 온 고려항공을 지난해 12월 제재 대상에 올렸다.

그럼에도 고려항공은 대북제재 회피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고려항공은 중국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 선양(瀋陽),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정기 국제선을 운영하면서도, 결국 단둥으로도 신규 취항하기로 한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