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다이빙궈, 후진타오 특사로 방북

중국 다이빙궈 (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16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해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회담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중앙통신은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호금도의 특사인 다이빙궈 국무위원과의 의견교환이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며 “쌍방은 조중 친선관계를 발전시킬 데 대해서와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하여 동지적인 분위기 속에서 허심탄회하고 깊이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는 북핵문제와 6자회담, 북미 양자회담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다이빙궈 국무위원의 방북에는 특히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이 수행함에 따라 6자회담 재개 방안이 심도있게 논의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또 다이 국무위원은 7월말 워전싱턴에서 열린 제1차 미.중 전략경제대화 중국측 수석대표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회담했었기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에 대한 미국측 입장과 중국의 해결책 등을 북한의 대미외교를 총괄하는 강석주 제1부상에게 제시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다이 국무위원은 후진타오 주석의 특사 자격이기 때문에 방북기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다이 국무위원을 위해 이날 만수대의사당에서 연회를 개최했으며 이 자리에는 강 제1부상과 김영일 외무성 부상, 류샤오밍(劉曉明) 주북 중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연회에 앞서 다이 국무위원 일행은 집단체조 아리랑 공연도 관람했다.

다이 국무위원의 방북에는 우다웨이 부부장 외에 푸쯔잉(傅自應) 상무부 부부장, 구원평 중앙외사판공실 부주임, 궈예저우(郭業洲)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조리도 수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