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네티즌, 北 핵위협에 “식량 달라 떼쓰나”

“북한의 핵보유에 가장 위험한 국가는 바로 중국이다. 세계에서 인정하는 양아치 국가인 북한이 못할 일이 무엇이 있겠는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에 찬성한 중국을 우회적으로 비판하자, 중국 네티즌들의 북한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24일 “세계의 공정한 질서를 세우는 데 앞장에 서야 할 큰 나라들까지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미국의 전횡과 강권에 눌리어 지켜야 할 초보적인 원칙도 서슴없이 줴버렸다(버렸다)”며 안보리 결의안에 찬성한 중국에 우회적인 비난을 가했다.


이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5일 사설을 통해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를 원하지만, 한반도에 예기치 않은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중국은 대북 원조를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도 이 같은 환구시보의 논조에 동조하면서, 북한의 핵무기가 미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잠재적으로 중국에 더 위협적일 것이라는 여론도 확산되고 있다.


한 네티즌(xushaojun1125)은 “그(북한)의 핵무기는 일본과 미국을 공격하기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우리(중국)을 겨냥하기 위한 것도 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鹤岗国君)은 “칼은 본래 무섭지 않은데 어떤 사람의 손에 들려 있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북한이 어떤 나라냐? 어떤 정치제도를 가지고 있는지 모든 사람들도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김정은 정권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북한의 핵실험이 경제 지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중국 당국의 원조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한 네티즌(torkyli)은 “보아하니 양식과 무기 재료를 달라고 떼를 쓰는 것 같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逸君緣)은 “조선(북한)이 만약 새로운 핵실험을 하거나 위성을 발사한다면 당연히 조선에 대한 원조를 줄여야 한다”고 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