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탈북자 인권침해 유엔에 제소할 것”








▲7일 서울 종로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탈북난민 북송반대 전 세계 집회 참가자들이 중국대사관을 향해 “탈북난민 강제북송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데일리NK

“중국 정부는 탈북자의 난민지위를 인정하라. 중국 정부는 탈북난민 북송을 즉각 중단하라.”


지난해 2월, 30여 명의 탈북자가 북송위기에 처해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출발한 탈북난민 북송저지 운동이 다시금 시작됐다.


7일 탈북난민구출네트워크(네트워크)는 2월 두 번째 주를 탈북난민인권주간으로 정하고, 북송 반대운동 1년을 기념해 전 세계 집회(32개국 43개 도시) 및 탈북난민 인권주간 선포식을 진행했다.


네트워크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탈북난민들에게) 강제북송은 죽음이다. 북송이 중단 될 때 김정은 체제는 무너질 것”이라며 중국 정부에 강제북송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 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는 국제적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면서 “중국 내 탈북자들의 인권침해를 국제규약에 맞게 정리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와 같은 국제기구에 제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권주간에는 탈북난민인권 정책토론회, 탈북난민의 날 기념식, 영화 ‘크로싱’ 감상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