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가 부주석 訪北, 시진핑 친서 전달하나

리위안차오(李源潮) 중국 국가부주석이 북한의 정전협정 6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중국공산당 정치국 위원이며 부주석인 리위안차오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대표단이 북한을 공식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리 국가부주석이 이끄는 중국 대표단의 이번 방북이 ‘조국해방전쟁승리(7·27)’ 60돌 경축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내각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면서도 정확한 방북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리 부주석은 지난 3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전체회의에서 국가부주석에 선출된 인물로 중국 내 권력 서열 8위로 알려졌다.


리 부주석은 김정은 집권 이후 방북하는 중국 최고위급 인사로, 방북기간 김정은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리 부주석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서 김정은에게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할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 고위급 인사의 방북은 작년 11월 리젠궈(李建國)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 겸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한 이후 사실상 끊긴 상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