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32% “군사행동 취해서라도 북핵 막아야”

중국인 10명 중 3명이 군사행동으로라도 북한의 핵개발을 저지해야 한다고 여긴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중국의 여론조사 기관 호라이즌키(중국명 링뎬(零點))에 따르면, 북핵에 대해 중국인 응답자 41.2%가 “북한의 핵 개발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군사적 충돌은 피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32.2%는 “군사적 행동을 취해서라도 북한 핵개발을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핵개발 저지를 위한 대북 경제 제재에 대한 질문엔 51.9%가 찬성했다.


특히 학력이 높은 사람일수록 북한에 더 비판적 견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 이상의 응답자 중 39%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행동에, 55.3%가 대북 경제 제재에 찬성해 평균치를 넘어섰다.


또한 북한에 대한 호감도도 과거에 비해 떨어졌다. 조사에서는 북한에 대한 호감도가 61.4%로, 한국에 대한 호감도 70.5%보다 10% 포인트 가까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기관이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진행한 조사에서 북한은 매번 러시아 다음으로 중국인이 호감을 느끼는 나라로 조사된 바 있다.


호라이즌키는 지난달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12개 주요 대도시 성인 1138명을 대상으로 이러한 조사를 진행했다. 또한 조사는 실제 중국의 인구 비율에 따라 도시별로 표본 수를 달리 배정했다. 신뢰수준은 95%, 표준오차는 ±1.7%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