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첫 외금강 관광단 출발

중국인의 첫 금강산 외금강 관광이 한국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27일 계획대로 진행됐다.


중국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여행사총사(CTS), 베이징중국국제여행사(CITSBJ) 등 7곳의 여행사에서 모집한 중국인 관광객 30여명은 이날 오후 북한 고려항공편으로 금강산 외금강이 포함된 북한 관광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이날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 중국인 관광객 30여명이 북한으로 출발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말했다.


이 상품은 베이징을 출발해 평양-원산-외금강-원산-개성을 거치는 5박6일 일정의 5천380위안짜리 상품이다.


관광객들은 셋째날 원산에서 아침식사 후 외금강으로 향해 구룡연-상팔담(팔선녀담)-삼일포를 약 3시간가량 관광한 후 숙박하지 않고 다시 원산으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


처음으로 이뤄진 중국인의 외금강 관광은 한국 정부의 여행 자제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진행되는 것인데다 현대아산의 금강산 사업권에 대한 침해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8일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에 공한을 보내 북한이 온정각, 문화회관 등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자산을 동결, 몰수한 것이 계약 위반임을 설명하고 북측이 위법 행위를 철회하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금강산의 내금강, 외금강, 해금강 등의 지역을 중국인 관광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외금강은 현대아산의 투자로 개발된 곳인데다 금강산 관광 전체에 대해 포괄적인 사업권은 현대아산이 갖고 있다.


다만 중국인의 외금강 관광이 첫 시행 이후 앞으로 계속될지에 대해서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외금강이 포함된 관광상품은 매주 1번 출발하기로 돼 있지만 다음주는 시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계속 진행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여행사들은 외금강 관광 상품을 처음에는 신문과 인터넷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했지만 최근에는 신문 광고가 사라지는 등 초기에 비해서는 다소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앞서 중국 여행사들은 지난 3월부터 금강산의 별금강이 포함된 관광상품을 선보였으나 원산에서 가까운 금강산 외곽인 별금강은 현대아산의 투자가 이뤄지지 않은 곳이어서 이번만큼 크게 민감한 문제로 부각되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