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대북 관광, 北 ‘정치적 원인’으로 완전 중단

북한의 국경지역 관광을 위주로 한 중국인들의 대북 관광이 지난 8월의 태풍 피해 외에 북한측의 ‘정치적 원인’ 때문에 완전히 중단돼 단기간 내에 재개되기가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일간 법제만보(法制晩報) 19일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인들의 해외관광 목적지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중국청년여행사, 캉후이(康輝)여행사 등 대형 여행사들은 대북 관광상품을 취급하지 않았으나 일부 여행사들은 편법으로 중국인들의 대북 관광을 계속해 왔다.

우전(郵電)국제여행사의 경우 6일짜리 ‘베이징-백두산-북한 온성-베이징’ 상품을 1천860위안(약 22만5천원)에 팔아왔고, 베이징청년여행사도 올해 들어 ‘백두산.북한 7일 관광’ 상품으로 관광객을 모집해 왔다.

그러나 18일과 19일 사이 이들 두 여행사에 북한 관광에 대해 확인한 결과 여행사측은 “현재 북한 관광은 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날씨가 추워진데다 정치적인 원인 때문에 언제 재개될지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인들의 북한 관광은 일반적으로 신의주와 마주보고 있는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으로 가 그곳에서 출국수속을 한 후 북한에 들어가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목적지는 라진, 기간은 2박3일이 대부분이다.

단둥국제여행사의 한 관계자도 지난 8월부터 대북 관광업무를 중지했으며 북한 현지의 여행사들도 단둥에 있는 중국측 여행사들과의 제휴관계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북 관광이 중지된) 또 하나의 원인은 북한의 태풍피해 때문”이라면서 “단기간 내에는 재개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측은 관광객들을 내보내는 중국측 여행사들에 일정한 쿼터를 배정했으나 이 쿼터가 지난 8월 일찌감치 소진됐음에도 불구하고 ‘접대 능력’의 한계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어 추가 쿼터 배정을 해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