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 한국 경유 금강산 관광 나선다

제한된 기간에 제한된 인원만 할 수 있었던 중국인들의 북한 지역 관광이 빠르면 설인 내달 18일 이전에 최초로 실시되는 한국 경유 금강산 관광을 통해 새 활로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산하 대형 여행사인 중국청년여행사가 자국 여행사 가운데 처음으로 한국을 경유하는 중국인 금강산 관광 노선 개설 허가를 받았다고 이 여행사의 관계자 말을 인용, 20일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자기 회사가 “금강산 관광을 개발한 한국 현대아산그룹 측과 중국인의 금강산 관광업무의 독점적인 대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그러나 현재로서는 관광 범위가 금강산으로 제한된다”고 말했다.

여행사 관계자는 한국을 경유하는 첫 중국인 관광단이 중국의 춘제(春節.설) 기간에 출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화통신은 구체적인 관광단 규모와 체류 일정, 관광비용, 중국 내 출발 지점 등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다.

중국은 아직 북한을 자국인의 ‘관광목적지’로 지정하지 않고 있어 지금까지 중국 관광객들은 북한 측에서 배당하는 쿼터에 따라 제한된 기간에만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등을 통해 북한 일부 지역을 관광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