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항모…대북정책 하룻밤에 바뀌지 않아”

정부 고위 당국자는 4일 중국의 대북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해 “변화가 있다면 완만한 속도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배로 치면 항공모함과 같다. 앞으로 중국이 북한에 대해 어떤 정책을 새롭게 취한다고 해도 오늘 자고 내일 일어났는데 다른 방향으로 가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중국은 워낙 큰 나라로 나라의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만 7명”이라면서 “중국은 이 7명의 의사가 집합돼야만 결정이 이뤄질 수 있는 나라”라고 덧붙였다.


또한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바뀌었으나 행정부 지도부는 바꾸지 않은 상태로 이런 상황에서 언론의 관심을 끌 만한 급작스럽고 눈에 띄는 변화를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다만 공산당에서도 중국 국민의 반응, 중앙당교 교수의 기고 등은 당연히 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중앙당교의 인사들이 ‘북한 포기 발언’을 하는 등 중국 대북정책이 변화 과정에 있는지에 대해선 평가를 유보했다.


그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의 북중 간 교류에 대해선 “특별히 소개할 만한 내용은 없다”며 “북중 양쪽에 대사관이 있으니 실무교류는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우리의 새 정부 출범 이후 한중관계가 더 긴밀해 질 것이라는 기대를 많이 갖고 있다”면서 “한중 간에는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잘못된 것이고 여기에 대해 국제사회, 유엔 안보리서 올바른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점, 북한이 앞으로 추가도발을 해선 안 된다는 점과 같은 큰 틀에서 의견의 일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