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탈북난민 강제송환 중단하라”

▲’탈북난민 강제송환저지 국제캠페인’은 9일 인사동에서 중국 정부 탈북난민 강제 송환을 반대하는 길거리 캠페인을 열었다.ⓒ데일리NK

중국 정부의 탈북 난민 북송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국내에서도 높아지고 있다.

‘탈북난민 강제송환저지 국제캠페인’은 9일 오후 인사동에서 길거리 캠페인을 열고 중국 정부가 국제법을 따라 탈북 난민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444일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2일 명동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캠페인에서 이들은 “세계적 축제인 베이징 올림픽이 부끄럽지 않게 치뤄지기 위해서는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강제송환을 중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국 정부가 국제법을 지키겠다던 발언을 담은 플랫카드 ⓒ데일리NK

이들은 2001년 6월 중국이 UN에 제출한 보고서의 ‘국제인권법이 중국법을 구속할 수 있으며 중국은 국제법에 해당하는 의무조항을 존중하고, 중국국내법과 국제인권법이 상충할 때에는 국제협약이 우선이다’는 문구를 인용, 중국의 태도변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캠페인은 많은 내외국인들이 관심을 보였다. 특히 외국인들의 관심이 높아 북한정의연대(JFNK:Justice For North Korea)자원봉사자가 영어로 탈북 난민의 현실을 보고해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주최측은 난민법에 관련한 협약을 근거로 중국 영사관 앞에서 계속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444일 캠페인은 지난 5월 23일부터 베이징 올림픽 개최일까지 444일 동안 이어진다.

길거리 캠페인은 매주 토요일마다 서울 시내 각처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www.444days.org 에서 볼 수 있다.

▲지나가던 한 행인이 기부금을 넣고 있다.ⓒ데일리NK

▲캠페인에 참석한 JFNK 자원봉사자가 지나가던 커플에게 전단지를 나눠주고 있다.ⓒ데일리NK

▲지나가던 행인들이 캠페인을 지켜보고 있다. ⓒ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