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행 對北외화송금업무 수탁 중단”

중국 4대 은행의 하나인 중국은행이 북한으로의 외화송금업무를 중단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7일 복수의 중국 금융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관계자는 “지금까지도 북한에 송금할 때는 엄격한 심사가 요구돼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라 특별한 허가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불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중국은행의 베이징(北京) 지점 외에 북.중 무역 종사자가 많은 선양(瀋陽)과 단둥(丹東) 지역에 소재한 지점들도 북한을 외환거래 금지명단에 올렸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북.중 무역이 대부분 현금결제로 이뤄지는 만큼 중국은행의 이번 송금중단 조치는 제3국에서 중국은행을 통해 북한에 송금하는 경우를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했다.

아울러 중국은행은 마카오지점의 북한관련 계좌를 동결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은행은 북한의 자금세탁 의혹을 둘러싸고 미국 재무성이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을 동결했을 때 미 당국에 의해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진 금융기관의 하나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