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여행 나가는 북한주민 검문 강화됐다”

북한 당국이 국경연선(沿線) 지역에서의 탈북 방지와 불순 녹화물(한국 드라마 등)의 유입을 막기 위해 여행자들에 대한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행증 발급 절차도 상당히 까다로워졌다. 지난 3개월여 간의 전투동원 훈련으로 중단된 여행증 발급이 최근 재개됐지만 이 같은 조치가 이어져 여행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21일부터 주민들의 여행증명서 발급이 다시 재개됐지만 국경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종전보다 더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 여행증을 발급받고 있다”면서 “이 지역 여행증 발급은 해당 분주소(파출소)와 보위부, 소속 기관 기업소의 사인뿐 아니라 인감(印鑑)까지 받아야 하고 여행 사유가 관혼상제일 경우, 해당 분주소 확인서가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는 분주소나 보위부의 인감뿐 아니라 관혼상제 확인서도 받지 않았지만 현재는 여행자들을 죄인처럼 간주하고 각종 증명서를 내라고 하고 있다”면서 “예전엔 뇌물을 고이거나(바치거나) 친분이 있는 간부들이 있으면 여행증을 수월하게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의 이러한 조치 이유에 대해 소식통은 “당국은 국경에서의 탈북과 비법(불법)적인 외부 녹화물이나 성경 등의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 경비뿐 아니라 여행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것”이라면서 “특히 최근 전투동원 훈련을 통해 내부 긴장을 유지해온 당국이 국경에서 비법적인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일부 주민들은 지역 여행증 발급 기관을 직접 찾아가 과거보다 많은 뇌물을 주고 여행증을 발급 받고 있다. 그러나 여행증을 받아도 이동 지역마다 검문검색이 강화돼 상당한 불편을 겪고 있다.


소식통은 “뇌물을 주고 불법으로 여행증을 발급 받더라도 열차 보안원들과 철도 승무 검열관들의 증명서 검열과 짐 검색은 한 시간에 한 번꼴로 진행돼 여행자들은 ‘외국에 나가는 세관 검색보다 더 깐깐하고 혹독하다’는 불만을 토로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무산행(9-10열차)과 사리원-나진행(113-114열차)은 무산과 회령 전(前)역인 고무산역에서, 평양-두만강행(7-8열차)은 나진 전(前)역인 후창역에서 한 시간씩 정차해 군인들에 의해 엄격히 봉쇄된 뒤 집중 몸과 짐 수색이 진행된다”면서 “전자(금속)탐색기로 몸수색까지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열차를 세워놓고 집중 검열하는 방식은 2011년 김정일의 지시로 시작됐다. 소식통은 “의심자는 즉시 끌어내려 역전 분주소(파출소)에 넘겨 조사 후 여행증이 없거나 짐에서 불순물이 나오면 집결소로 보내진다”고 말했다.


여행자 집결소에 보내진 주민들 중 여행증이 없는 사람은 거주지역 보안서의 인솔자가 올 때까지 수주일간 억류된다. 때문에 억류된 주민들은 북한 돈 5만원에서 10만원의 돈을 주고 풀려나려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다만 이들 중에 한국 드라마 등을 소지하다 적발된 경우에는 내용에 따라 노동단련대에서 교화소까지 보내진다.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는 ‘작은 땅덩어리 안에 무슨 초소가 이리도 많나, 돈벌이 하려는 수작들’이라고 비난하는가 하면 노인들은 ‘일제시기에도 이렇게 까지 통제하지 않았다. 언제 이 꼴을 보지 않을지’라며 단속원을 상대로 욕설을 퍼붓는 사례까지 발생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