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김동식목사 납치사건 재수사 요청

외교통상부는 24일 김동식 목사 납치.북송사건과 관련, 중국 측에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결과를 통보하고 재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중국 측에 이 사건에 가담한 중국인들에 대해서도 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9일 중국에서 북한산 제품의 밀무역에 종사해온 조선족 류모(35)씨가 북한의 함북보위부 소속 공작원들과 조선족 4명 등 총 8~9명으로 구성된 납치전문 공작조에 포함돼 1999~2000년 중국 지린(吉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 등에서 김 목사와 탈북자 15명을 납치해 북한측에 넘겼다고 발표한 바 있다.

류씨 일당은 북한 당국으로터 출입국상의 편의 등을 제공받으며 납치공작에 관여했으며 납치 대가로 1천500달러 상당의 도자기 4점을 북측으로부터 받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중국 측은 김 목사 납치 사건이 발생한 2000년 1월 우리 측의 줄기찬 수사요청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정보가 수집되지 않아 수사에 진전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해 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은 김 목사의 생사확인과 송환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