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선 북한해역 조업 대응책 촉구

중국 어선들이 북한수역에서 싹쓸이 조업에 나서고 있는 것과 관련, 동해안 어민들이 정부의 대책 수립 촉구과 함께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24일 강원도내 수협에 따르면 오는 29일 강릉수협에서 수협과 유자망연합회, 수산경영인연합회, 어민대표 등이 참가하는 대응책 마련을 위한 준비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 어선의 쌍끌이 조업으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동해안 어민들의 생존권 확보 차원에서 영어자금 탕감 등 정부차원의 대책수립을 촉구할 예정이다.

강원도내 9개 수협조합장과 어민들은 그동안 “북한수역 내 싹쓸이 조업을 방치할 경우 동해상 어자원 고갈이 심화돼 고사할 수밖에 없지만 정부는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반발해 왔다.

동해안 어민들은 또 “중국 어선들의 북한수역 조업이 장기화되면 9월부터 동해안에서 본격 조업이 이뤄지는 회유성 오징어 자원까지 고갈되면 관련 산업에 연쇄적으로 악영향을 미쳐 어촌경제의 동반 침체를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중순 NLL(북방한계선)을 넘어 북한 수역으로 진입하는 것이 처음 목격된 중국 어선들은 이후 규모가 계속 늘어나 현재까지 935척이 입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는 작년 140여척보다 크게 증가된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