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내 김정일체제 붕괴 논란 활발”

▲ 지난 1월 중국을 비공식 방문한 김정일 ⓒ 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북한의 핵개발과 김정일(金正日) 체제 유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으며, 이 중에는 반드시 온정적인 내용이 아닌 것이 많다고 보니 글래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이 28일 밝혔다.

미국내 중국통이며 국무부, 국방부의 아시아담당 고문을 지낸 글래서 연구원은 이날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 주최 세미나에 참석, “김정일 체제의 붕괴 가능성에 대한 논란이 미국에서 만큼이나 중국에서도 활발하게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녀는 또 “(중국내에서) 핵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짜증을 많이 내고 있다”면서 “중국이 북한을 지원하고 있는데 대한 반감도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글래서는 최근 중국 언론매체들이 북한은 물론, 심지어 중국의 대북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중국의 사회과학원 학자가 수년전 북중간 협정이 수정돼야 한다고 비판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중에 폐간되긴 했지만 중국의 전략경영 잡지에 한 중국학자가 북한을 통렬하게 비판한 글을 기고한 사실이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에 대해 비판적인 이런 일련의 흐름이 중국 지도자들의 입장을 직접 반영한 것인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글래서는 끝으로 “수년전만 해도 중국내에선 북한이 핵장비를 보유했느냐 여부에 대해 이견이 적지 않았으나 지금은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다는 데 공감대가 이뤄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