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 北붕괴 상정 대응책 내부 문서 마련”

중국 군이 북한의 체제 붕괴를 상정하고 긴급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군 내부 문서를 통해 밝혀진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밝혀진 문서는 국경 일대에 감시를 강화하고 공격부대를 파견하는 한편, 난민이 유입될 경우를 대비해 수용소를 설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교도통신이 인용한 중국 군 소식통은 “이 문서는 지난해 여름에 작성됐으며, ‘북조선(북한)’이라는 국명은 명기하지 않았으나 ‘우리나라 동북의 이웃 국가’ ‘세습제 주변국’ 등으로 언급돼 있다”고 말했다.

문서는 이어 “외국 세력의 공세로 국내 정세를 제어할 수 없어 국경 지역의 부대 등이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한 뒤 “그러한 경우에 국경 주변이 난민, 이탈 군인 등 잔존 세력의 거점이 될 우려가 있다”고 관측했다.

또한 “그런 상황에서는 정세를 파악하는 ‘정찰 그룹’, 유입 인원을 조사하는 ‘검사 그룹’, 위험 인물의 유입을 막는 ‘봉쇄 그룹’, 적대적인 세력을 공격하는 ‘화력 그룹’ 등을 국경 주변에 파견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특히 “난민이 유입될 경우 국경 주변 각 현에 1500명 규모의 수용소를 설치하고, 정계 및 군부의 중요 인물들의 암살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보호하는 한편 중요 인물들을 ‘감시소’로 이동시켜 국내 세력과 연대하거나 군사 행동을 지휘하지 못하도록 감시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문서는 미국을 가리켜 “‘군사강국’이 테러 대책 등의 명목으로 월경해 올 경우도 상정해 외교 교섭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국경을 봉쇄하거나 사이버공격 등으로 정보 네트워크를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